본문 바로가기
LS전선, 책임경영 위해 K-OTC 자사주 매입 2021-04-28
 ■ 장외 주식을 최초 공모가보다 높게 매입
 ■ 주주들에게 자산 유동화 기회 마련


LS전선(대표 명노현)이 책임경영 차원에서 K-OTC(장외) 시장을 통해 자사주를 매수한다고 28일 밝혔다.
 
LS전선 주식은 수년간 최초 공모가 대비 평균 65% 수준에 머물렀다. 회사측은 주주들에게 묶여 있던 자산의 유동화 기회를 부여함으로써 기업의 사회적 책임을 다한다는 입장이다.
 
LS전선은 기업공개(IPO)를 기다려 온 주주 보상 차원에서 주당 매수 가격을 61,570원으로 책정했다. 2010년 최초 공모가인 57,500원보다 높은 금액이다.
 
LS전선은 IPO는 향후 해저 케이블과 전기차 부품 등 성장을 위한 투자가 마무리 되고, 기업가치를 시장에서 제대로 평가받을 수 있는 시점에 가능할 것으로 보고 있다.
 
회사 관계자는 “장외 거래 주식은 유동성이 낮아 현금화가 어렵다”며, “주주들의 주식이 장기간 묶여 있어 자산을 쉽게 처분할 수 있는 기회를 마련했다”고 말했다.
 
LS전선의 총 발행주식수는 18,750,397주이며, 지주사인 ㈜LS가 89.3%, 소액주주 등이 10.7%를 보유하고 있다. 회사측은 이번 자사주 매입에 주주들이 적극 참여할 것으로 보고 있다.
 
주식 양도 신청은 KB증권사를 통해 6월 8일부터 7월 8일까지 할 수 있다. 대상은 5월 13일 오후 6 시를 기준으로 LS전선의 주주명부에 기재되어 있는 주주에 한한다.
LS전선(대표 명노현)이 책임경영 차원에서 K-OTC(장외) 시장을 통해 자사주를 매수한다고 28일 밝혔다.
 
LS전선 주식은 수년간 최초 공모가 대비 평균 65% 수준에 머물렀다. 회사측은 주주들에게 묶여 있던 자산의 유동화 기회를 부여함으로써 기업의 사회적 책임을 다한다는 입장이다.
 
LS전선은 기업공개(IPO)를 기다려 온 주주 보상 차원에서 주당 매수 가격을 61,570원으로 책정했다. 2010년 최초 공모가인 57,500원보다 높은 금액이다.
 
LS전선은 IPO는 향후 해저 케이블과 전기차 부품 등 성장을 위한 투자가 마무리 되고, 기업가치를 시장에서 제대로 평가받을 수 있는 시점에 가능할 것으로 보고 있다.
 
회사 관계자는 “장외 거래 주식은 유동성이 낮아 현금화가 어렵다”며, “주주들의 주식이 장기간 묶여 있어 자산을 쉽게 처분할 수 있는 기회를 마련했다”고 말했다.
 
LS전선의 총 발행주식수는 18,750,397주이며, 지주사인 ㈜LS가 89.3%, 소액주주 등이 10.7%를 보유하고 있다. 회사측은 이번 자사주 매입에 주주들이 적극 참여할 것으로 보고 있다.
 
주식 양도 신청은 KB증권사를 통해 6월 8일부터 7월 8일까지 할 수 있다. 대상은 5월 13일 오후 6 시를 기준으로 LS전선의 주주명부에 기재되어 있는 주주에 한한다.
 
다음글

다음글이 없습니다.

Sitemap

닫기
창닫기
메일로 공유하기
창닫기
goto top